새벽을 깨우며 기도하는 사람은 지혜로운 사람입니다. 다윗은 새벽을 깨우며 기도했습니다. “내 영광아 깰지어다 비파야, 수금아, 깰지어다 내가 새벽을 깨우리로다”(시 57:8). 예수님도 새벽을 깨우며 기도하셨습니다. “새벽 아직도 밝기 전에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막 1:35). 새벽은 기도하는 시간입니다. 새벽은 하나님을 만나는 시간입니다. 새벽을 깨우며 기도할 때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첫째, 새벽에 하나님의 도우심을 받게 됩니다. 우리는 연약한 인간입니다. 힘이 부족하고 지혜도 부족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새벽에 우리를 도와주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하나님이 그 성중에 계시매 성이 흔들리지 아니할 것이라 새벽에 하나님이 도우시리로다”(시 46:5). 새벽에 하나님께 기도할 때 하나님은 지혜를 주심으로 우리를 도와주십니다. 능력을 베풀어 주심으로 우리를 도와주십니다. 하나님은 그를 앙망하고 그를 의지하는 사람에게 새 힘을 주시는 분입니다(사 40:31). 또한 새벽에 하나님께 기도할 때 하늘에 쌓아두신 은혜를 우리에게 베풀어 주십니다. 하나님은 그를 경외하는 자를 위해 놀라운 은혜를 쌓아두셨습니다(시 31:19). 하나님은 그 놀랍고 풍성한 은혜를 기도할 때마다 부어주십니다.

둘째, 새벽에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됩니다. 경건한 사람들은 세상의 소리를 듣기 전에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를 갈망합니다. 마귀의 소리를 듣기 전에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를 열망합니다. 어떻게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을까요?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성경을 펴고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묵상할 때 성령님이 역사하십니다. 그 말씀을 깨닫게 해 주십니다. 성경에 쓰여 있는 문자가 살아 역사하는 능력으로 나타납니다. 하나님은 지금도 말씀하십니다. 성경을 통해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때 깨닫게 됩니다. 영혼이 힘을 얻게 됩니다. 하나님의 인도를 받게 됩니다. 하나님께 기도하고 기다릴 때 그 날 하루를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해 인도를 받게 됩니다. 인생은 사막과 같습니다. 사막을 건너는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안내자입니다. 안내자 없이 사막은 건너는 것은 아주 위험한 일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안내자가 되어주시길 원하십니다. 가장 안전한 길로, 가장 최상의 길로 인도해 주시길 원하십니다.

셋째, 새벽에 하나님이 우리의 무거운 짐을 대신 맡아주십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무거운 짐을 혼자서 감당하지 않습니다. 짐이 무거우면 사는 것이 힘이 듭니다. 새벽에 눈을 뜨면 사단은 우리에게 찾아와서 무거운 짐을 보여주고, 그 짐에 눌려 살게 만듭니다. 그런 까닭에 우리는 사단이 우리에게 속삭이기 전에 하나님 앞에 나아가야 합니다. 하나님의 얼굴을 구해야 합니다. 다윗은 새벽에 일어나 그의 짐을 맡길 줄 알았던 기도의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네 짐을 여호와께 맡기라”(시 55:22)고 말씀합니다. 그는 날마다 그의 짐을 대신 담당해 주시는 하나님을 찬송했습니다. “날마다 우리 짐을 지시는 주 곧 우리의 구원이신 하나님을 찬송할지로다”(시 68:19). 하나님께 모든 염려와 근심을 맡기십시오(벧전 5:7). 하나님은 좋으신 아버지이십니다. 아버지는 사랑스런 자녀의 무거운 짐을 대신 담당해 주시길 기뻐합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하나님이 우리의 무거운 짐을 대신 담당해 주십니다. 또한 우리에게 무거운 짐을 능히 담당할 수 있는 능력을 부어 주십니다. 짐이 문제가 아닙니다. 짐을 능히 질 수 있는 능력의 결핍이 문제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우리의 짐을 함께 질 수 있는 좋은 만남을 주선해 주시기도 합니다.

넷째, 새벽에 하나님이 우리 영혼을 고요히 가꿀 수 있도록 도와주십니다. 새벽은 고요한 시간입니다. 영혼은 시끄러운 것을 싫어합니다. 우리 영혼은 고요함을 통해 평강에 이르게 됩니다. 새벽에 하나님을 앙망하고, 하나님을 의지할 때 우리 영혼은 고요해 집니다. 새벽에 말씀을 듣고 기도한 후에 침묵하는 시간을 갖게 될 때 우리 영혼은 고요해 집니다. 저는 고요한 호수를 좋아합니다. 고요한 호수는 물이 맑습니다. 호수가 맑아지면 하늘을 품게 됩니다. 푸른 하늘과 흰 구름, 그리고 호숫가에 있는 나무들이 맑은 호수에 나타납니다. 저는 새벽마다 고요한 영혼을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가꾸는 시간을 가져 왔습니다. 그때 마다 제 영혼은 맑은 호수가 되어 하늘의 영감을 품을 수가 있었습니다.

2017년 특별새벽집회를 성도님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우리 함께 새벽을 깨우며 기도하는 지혜로운 사람이 되도록 합시다. 새벽에 함께 모여 찬송하며, 말씀을 듣고 기도하도록 합시다. 온 가족이 함께 모여 기도하도록 합시다. 합심 기도는 더욱 큰 능력이 있습니다(마 18: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어떻게 좋은 사람을 얻을 수 있을까요? 나오미 2017-08-19 39
61 아름다움! 나오미 2017-07-29 78
60 부모님의 사랑과 은혜! 나오미 2017-06-02 116
59 분노관리는 기대관리입니다 나오미 2017-03-04 389
» 새벽은 하나님을 만나는 시간입니다 라양오 2017-01-04 588
57 감사하는 사람에게는 ! 라양오 2016-12-15 436
56 진정한 배움이란 ! 라양오 2016-10-11 552
55 새롭게 시작을 할 때는 ! 라양오 2016-08-08 602
54 하나님은 모든 것을 새롭게 하십니다 라양오 2016-08-08 467
53 아름답게 나이 들어가는 지혜 라양오 2016-05-29 614
52 충성된 일꾼! 라양오 2016-05-20 554
51 보혈은 고난의 능력입니다 라양오 2016-03-23 547
50 신년언약! 라양오 2016-01-09 603
49 성령으로 난 사람! 라양오 2015-12-05 700
48 그러므로 웃자~~ 라양오 2015-08-27 833
47 크리스천과 소통 라양오 2015-06-05 1136
46 생각이 바뀌면 삶이 바뀐다 라양오 2015-05-09 1079
45 위로의 통로! 라양오 2015-04-10 1004
44 신앙인이 겪는 영적 침체! 라양오 2015-03-21 984
43 그들속에 내가있다! 라양오 2015-02-27 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