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향교회 로고 오시는길 예배시간 교회차량안내 관리자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하루 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찬밥 한 덩이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중략)
배부르다 생각 없다 식구들 다 먹이고 굶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발뒤꿈치 다 헤져 이불이 소리를 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중략)
아버지가 화내고 자식들이 속 썩여도 전혀 끄떡없는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외할머니 보고싶다 외할머니 보고싶다 
그것이 그냥 넋두리 인줄만 ㅡ
한밤중 자다 깨어 방구석에서 한없이 소리 죽여 울던 엄마를 본 후론
아!
엄마는 그러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어느 시인은 엄마를 네 글자로 표현하면,‘미안해요’라고 했습니다.
열두 글자로 표현하면,‘미안하다고 말하지 못했어요’
아버지를 여섯 글자로 하면 ‘속으로 우는 분’입니다. 
가정을 한 글자로는 꿈, 두 글자로는 사랑, 세 글자로는 안식처입니다.
가정을 열 글자로 표현하면,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입니다.
그리하여 시인 브라우닝은 “행복한 가정은 미리 누리는 천국이다”라고 했고,작가 펄 벅은 “가정은 나의 대지이다. 나는 거기서 나의 정신적인 영양을 섭취하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만물은 초록 세상을 만나는데, 대나무는 홀로 누렇습니다. 죽순에게 자기의 영양분을 다 내주기 때문입니다. 자식을 정성껏 키우는 부모님의 모습이 이러합니다. 그 사랑 속에서 자랐기에 우리가 아름다운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음식은 그릇 안에 담겨 있을 때 싱그럽습니다. 아무리 맛난 음식이라 할지라도 그릇 밖으로 튀어나오면 추합니다. 사람은 하나님이라는 그릇, 가정이라는 그릇 안에 있을 때 가장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이 경구를 꼭 기억해야 합니다. 
“나무가 고요하고자 하나 바람이 멈추지 않고, 자식이 효도하고자 하나 어버이가 기다리지 않는다!”
 우리는 흔히 지금은 바쁘니 내일 효도를 하겠노라고 하지만, 부모님은 기다려 주지 않습니다. 그때가 되면 늦습니다. 
‘우리 아버지 우리 어머니에게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라고 후회하면 안 됩니다.  지금 사랑한다고, 지금 고맙다고 해야 합니다. 지금 효도를 다 해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 콩나무와 콩나물! 나오미 2022-08-02 25
110 천국의 영웅! 나오미 2022-07-02 30
109 좋은 말을 하고 살면! 나오미 2022-06-11 33
»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나오미 2022-05-25 66
107 아이들의 이름이 무엇입니까? 나오미 2022-05-25 29
106 기적을 많이 체험하는 방법 나오미 2022-02-16 83
105 발상의 전환을 하는 방법 나오미 2022-01-08 69
104 칭찬과 격려로 나오미 2021-12-15 127
103 예배는? 나오미 2021-11-07 141
102 묘수(妙手 나오미 2021-10-03 143
101 마음? 나오미 2021-09-02 193
100 기쁜 소식의 전도자들 ! 나오미 2021-08-06 218
99 연과 반딧불 나오미 2021-07-09 246
98 자랑과 사랑! 나오미 2021-06-03 678
97 개미와 베짱이 '개짱이' 나오미 2021-05-04 366
96 사자 조련사의 말 나오미 2021-04-03 386
95 나의 길을 간다! 나오미 2021-03-10 402
94 당연한 것이 감사입니다! 나오미 2021-02-13 405
93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로 돌아가자 나오미 2021-01-03 482
92 전염병은 역사 밖의 일? 나오미 2020-12-05 490